• 회원가입
  • 로고
    prevprev nextnext

    설교와칼럼


    목회칼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매일 매일 뉴스나 신문을 통해서 코로나 상황이 보도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교회발 감염에 대한 뉴스가 지속적으로 보도됨으로 마치 교회가 코로나 확산의 온상지인 것처럼 세상 사람들과 심지어 교회를 다니는 분들까지도 교회에 대하여 좋지 않은 시선을 갖게 되어 교회와 목회자들이 많은 안타까움과 답답함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사실 조금만 생각해 보아도 교회는 절대로 코로나 확산의 온상지가 될 수가 없습니다. 첫째는 교회는 누구를 위해서라기보다 하나님의 영광과 관련하여 교화와 성도들 그리고 성도들과 연관된 분들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예배 시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소독 등 방역을 어떤 곳보다 철저히 할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둘째는 교회당에 와서 예배를 드리기 위하여 머무는 시간은 어느 곳마다 짧기 때문입니다. 예배 후에 식사하거나 소모임을 하지도 않고, 인사 후에는 바로 교회를 떠나기 때문입니다. 셋째는 교회는 예배를 드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따라 1단계에서는 좌석 수의 50%. 1.5단계에서는 좌석 수 30%. 2단계에서는 좌석 수 20%를 철저히 지켜 어느 모임보다 밀집도가 낮기 때문입니다.

    그런 교회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온다고 하니 이해할 수가 없었기에 도대체 무엇이 잘못되었을까 하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정말 교회에서 드리는 예배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다면 적게는 수천 명에서 몇만 명이 모이는 교회의 예배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와야 하는데 한 사람의 확진자도 나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더욱이 교회보다 더 밀집, 밀접, 밀폐된 지하철, 식당, 백화점, 마트, 버스, 학교, KTX 같은 곳에서는 더 오랜 시간 머물고 더 활발하게 활동하기에 그런 곳들이 교회보다 훨씬 위험할 것인데 그런 부분은 뉴스나 신문에서 거의 이야기를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교회 연합기관은 과학적이지도 않고 형평성에도 맞지 않아서 중수본에 수차례 교회의 대면 예배에서 확진자가 얼마나 나왔는지 정확한 데이터를 알려달라고 요청했지만 한 번도 대면 예배에서의 확진자 데이터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중수본이 지난 21일 오전에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 반장을 통하여 "지금까지 교회들이 사전에 방역 조치를 잘 취해주었기에 대면 예배를 통한 감염은 사실상 지금까지 거의 없었다.'라고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교회에서 일부 감염된 것은 대면 예배가 아니라 예배 후에 식사와 밀폐된 곳에서 모임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지금처럼 낮은 수준의 밀집도를 유지하면서 방역수칙을 엄격히 지킨다면 대면 예배 자체가 감염 위험도를 높이는 행위는 아니기에 제한적 허용을 이어나가겠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저는 발표를 들으면서 진작에 이렇게 해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많았습니다. 교회에서의 정규예배가 아닌 선교회의 숙박 수련회나 숙박을 함께 하는 대안학교에서의 감염을 모두 교회발로 언론이 편파적으로 계속 몰아가서 교회에 대하여 왜곡되고 잘못된 시선이 세상 사람들에게 생길 수밖에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제라도 중수본에서 공식적으로 교회 예배를 통한 코로나19의 확산이 거의 없었다."라고 발표해주었으니 성도들은 예배드리는 것에 대하여 조금 더 당당해지면 좋겠습니다. 주변에서 교회 예배에 대하여 편파적이고, 잘못된 시선을 가지고 이런저런 말을 할 때는 사실 그대로 알려서 그들의 잘못된 생각을 바꾸어주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예배를 드릴 때 해온 것처럼 방역지침을 더욱 철저히 지키며 이번 주부터는 두 개 목장씩 안심하고, 교회당에 나와서 예배하기를 바랍니다. 성도님들이 많이 보고 싶고 기다려집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진목사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8 감정의 표현과 감정의 지배 (2021. 2.28) 수원팔복교회 2021.03.01 0
    197 2021년 사순절을 맞이하며~ (2021.2.21) 수원팔복교회 2021.02.23 2
    196 “한 번에 하나씩, 지금 이곳에서” (2021.2.14) 수원팔복교회 2021.02.23 3
    » “정부, 교회 예배 통한 확산은 거의 없었다.” (2021.2.7) 수원팔복교회 2021.02.23 2
    194 하나님 앞에서 드리는 예배.... (2021.1.31) 수원팔복교회 2021.02.23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